SK채용 공식블로그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 모집 면접 현장 Zoom-IN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신입 사원이 되기 위한 마지막 관문, 바로 면접! SK Careers Editor가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신입 사원 모집을 위한 면접 현장에 직접 다녀와봤습니다! 지금부터 SK이노베이션 면접 현장을 Zoom-IN(줌인)해보자!

 



[Part 1]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면접 현장 Zoom-IN

백문이 불여일견! 직접 영상과 사진으로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면접 현장을 다녀오자!


 1)영상으로 보는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면접 현장




2) 사진으로 엿보는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면접 현장


 

<옷 매무새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간식 등을 제공하고 있다>

 

<면접 대기 장소 현장 사진 및 면접자들이 면접장으로 이동하는 모습>

 

<면접을 대기하며 팀원들과 얘기하는 모습 및 초조하게 순서를 기다리는 모습>


[Part 2]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지원자 Zoom-IN


< 면접을 마친 뒤 인터뷰에 응해주신 김민준, 유수연 지원자님 >



김민준: 이번 SK이노베이션 면접이 처음이라 주로 인성 면접에 집중하여 준비했습니다. 스터디를 통해 대비하였고, 직무 면접의 경우 실제 배터리 쪽을 인터넷으로 찾아가면서 어떤 일을 하는지 알아보고, 어떤 질문이 나올 지 예측해 보았습니다.


유수연:연구개발 직무이기 때문에 전공 PPT자료를 반복해서 숙지했고, 제출한 자기소개서 또한 계속해서 읽어보며 어떤 질문이 나올 지 예상해 보았습니다. 그 밖에도 직무와 관련하여 현재 공정에서 이용되고 있는 다양한 촉매에 대해 알아보고자 했습니다.


최재훈: 아무래도 촉매 쪽 연구개발 직무를 지원했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부분을 알아보고자 노력했습니다. 예를 들어 촉매 연구가 어떤 과정을 통해 진행되는지 알아보았습니다.


김영익: 실제 현직에 일하고 계신 분 중에 과 선배가 있어서 어떤 일을 하는지 여쭤보았고, 현재 전공인 화학공학에 좀 더 포커스를 맞춰 전공 공부에 힘썼습니다.


 

김민준 : 엔지니어라는 직군 자체가 공장 설비를 담당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는 사람이나 현재 일하고 있는 현직자를 통해 여쭤봤던 것이 도움되었습니다.


유수연: SK그룹 채용 블로그 및 채용설명회 영상 등을 보며 직군과 직무에 대해 파악하려 했고, 뉴스 기사나 현직자 인터뷰 등을 통해 트렌드를 알아가고자 노력했습니다.


최재훈: SK이노베이션 홈페이지나 SK이노베이션과 관련된 기사를 찾아보고자 노력했고, 유튜브에 업로드된 Job talk 동영상을 통해 많은 정보를 알게 되었습니다.


김영익: 채용에 지원하기 전 현장 실습을 통해 정유사 현장 실습을 통해 미리 직무에 대해 체험한 적이 있었고, SK이노베이션이라는 회사와 관련해서는 ‘전자 공시’를 통해 기업의 정보에 대해 알 수 있었습니다.


김민준: SK의 인재상이 ‘창의적이고 자발적인 인재’를 선발하고자 하는데, 자기소개서를 쓸 때 이러한 인재상을 면접에 녹여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이를 녹여내고자 노력했습니다.


유수연:  긍정적인 면모를 최대한 이끌어 내기 위한 마인드 컨트롤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어필하고 싶은 부분이 있다면, 면접의 내용을 그 쪽으로 유도하는 것 또한 필요하다고 생각되어 스스로 긴장하지 않으려 노력했습니다.


최재훈 : 제가 쓴 자기소개서를 많이 들여다보면서, 지원하고자 하는 직무와 연관시켜 설명하고자 했습니다.


김영익 : 자기소개서 항목 자체가 SK의 인재상인 ‘패기’와 연관되어 있는 질문이라고 생각되어, 질문 순서를 분석하면서 어떤 평가 요소를 보시고자 하는 건지 생각해가며 면접을 준비했던 것 같습니다.


< 면접을 마친 뒤 인터뷰에 응해주신 최재훈, 김영익 지원자님 >

 

김민준 : 일단 제가 가본 건물 중에 가장 좋았고, Welcome 패키지를 챙겨주는 세심함에서 따뜻함을 느꼈습니다. 전체적으로 편안한 분위기였고, 물도 한 번 마시라고 해주시면서 했던 점이 인상 깊었습니다.


유수연: 대기장소에서 지원자들끼리 모여 수다를 떨며 긴장을 풀고, 점심도 같이 하며 서로 응원해주던 분위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면접관 분들께서는 촌철살인과 같은 질문으로 허를 찌르기도 하셨지만, 모두들 젠틀하시고 지원자들을 편안하게 배려해 주셔서 좋았습니다.


최재훈: 타사 면접보다 훨씬 더 편안하게 많은 음료나 다과를 먹고 왔는데, 그만큼 SK이노베이션의 면접이 편안했던 점이 좋았습니다.


김영익: 제가 알기로 아카디아 시설 자체가 회사 연수하는 곳으로 알고 있는데, 면접 보는 장소가 편안하고, 면접자들을 배려한다는 점이 인상 깊었습니다.


 


김민준 : 분위기가 조용해서 좋았고, SK아카디아 시설도 좋아서 면접 현장의 전반적인 퀄리티가 높았습니다. 이러한 점이 가장 좋았습니다.


유수연: 키트(kit)부터 시작해서 대기 장소 내 간식, 음악이 있는 편안한 분위기, 꼼꼼히 인솔해주시는 친절한 스태프 분들 등 지원자들이 면접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여러모로 세심하게 배려해 주신 점이 가장 좋았습니다.


최재훈: 면접 볼 때 배려를 많이 해주시고, 압박 면접이 전혀 없어 부담 없이 면접을 볼 수 있었다는 점이 가장 좋았습니다.


김영익: 아무래도 같이 일하시는 사람을 뽑고자 하시기 때문에 상하 관계를 따지지 않고 면접관님들과 일하고 싶은 사람을 뽑는다는 느낌을 받아서 좋았습니다.


 


김민준: 패기 면접에서 면접관 분들께서 딱딱하게 질문하시고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들을 하실 줄 알고 엄청 긴장된 상태에서 들어갔는데, 실제로 경험해보니 옆집 아저씨처럼 농담도 하면서 웃으면서 진행해 주셔서 편안하게 대답할 수 있었습니다.


유수연: 공통 역량 면접 상황이 기억에 가장 남습니다. 저의 첫 면접이어서 기억에 더 남기도 하지만, 팀으로 들어가 함께 공동 업무를 해결한다는 상황이 인상깊었습니다. 처음 만났는데도 함께 파이팅 넘치게 과제를 해결하던 팀원들의 분위기가 좋아 더 인상 깊었던 것 같습니다.


최재훈: 편안한 분위기에서 패기 면접을 하는 과정에서, 자기소개서와 관련된 질문을 하다가, 리더의 역할이 어떠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미리 생각해보지 않았던 질문이어서 갑자기 제가 당황을 했습니다. 당황한 제 모습을 보고 환하게 웃으시면서 제 긴장을 풀어 주셨습니다.

김영익: 아무래도 영어 면접이 기억이 남는데, 영어를 잘하는 편은 아니여서 점수를 못 받을까 걱정했지만, 면접을 편안하게 해 주셔서 편안하게 대답하고 나왔습니다.


[Part 3] 2018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인사 담당자 Zoom-IN

 


안녕하세요! SK이노베이션에서 Talent Management팀에 재직 중인 고정은 대리라고 합니다.



작년과 크게 달라진 점은 없지만 면접 시간 등에서 약간의 조정을 두긴 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 면접이 길고 면접 수가 많은데, 이는 지원자들의 역량을 다양하게 평가하고자 다양한 면접을 보게 되었습니다. 


 

하루 종일 면접 보는 것이 힘들 수 있겠지만, 본인이 준비한 것을 비롯해, 본인이 누구인지를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주고 있고, 편안하게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많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너무 주눅들지 말고 자기 자신을 많이 보여주고 갈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 상반기 SK이노베이션 면접, 두근두근 안녕하십니까?
2016 SK 상반기 인턴/신입사원 모집의 필기전형과 SKCT가 끝이 나고, 드디어 면접이 다가왔다. SK이노베이션의 일원이 되기 위한 막바지 여정인 면접 현장을 찾아가 봤다.


SK Careers Editor 유강규 

 
 

 

SK이노베이션 면접은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장동의 위치한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 내부에 있는 SK 아카디아 ACADIA에서 5월 16일(월)과 20일(금) 이틀 동안 진행됐다. 

 

 


 <오전 전공 면접이 이뤄진 면접실 내부의 모습>

 

에디터는 16일, 면접장을 찾았다. 면접은 인문 사회 계열과 공학 계열로 나뉘어, 전공과 심층 면접 등으로 구조화돼 있었다. 지원자들은 이를 통해 글로벌 역량, 직무역량을 포함해 자신의 능력과 인성을 검증받았다.  


<많은 지원자들이 일찌감치 자리해 면접 준비에 한창이다>

많은 지원자들이 면접 시간보다 일찍 자리했다. 그들은 예상 질문을 구성해서 연습하거나, 자소서를 훑어 보는 등 각자만의 방법으로 긴장을 푸는 모습을 보였다. 그 속에서 면접을 끝내고 나오는 한 지원자가 눈에 띄었다. 그를 직접 만나서 인터뷰를 진행해 보았다.


 

# SK에너지 경영지원파트 지원자 – 배윤하(성균관대 글로벌 경영학과)
 

Q. SK이노베이션(에너지)에 지원하신 이유가 무엇인가요?
A. 과거 현장 업무를 지원하는 일을 담당했던 적이 있어요. 그때 큰 보람을 느꼈죠. 그래서 경영지원이라는 직무가 저에게 맞다 생각했어요. 또한 SK이노베이션의 경우, 구성원 모두가 자신의 위치에서 발전하기에 좋은 환경이 조성돼 있다고 생각했죠.


Q. SK의 면접 분위기는 어떠하셨나요?
A. 예전 다른 회사의 인턴 면접을 본 적이 있어요. 압박 면접 형태가 주를 이뤘죠. 반면에 SK이노베이션의 경우, 내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물어보고, 제가 회사와 잘 맞는지에 대해 심층적으로 질문해 주셔서 한결 편안하게 임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Q. SK이노베이션 서류와 인적성 검사를 통과할 수 있었던 본인만의 비결이 있다면요?
A. 글쎄요. 저의 경우, 질문마다 요구하는 것을 놓치지 않고 모두 담아내려고 했던 것이 비결이라면 비결인 것 같아요. 질문이 진정 무엇을 물어보는지 파악하고 이에 성심껏 답변하려 노력했습니다.
 


Q. 면접에서 가장 어려웠던 항목이나 전형은 무엇이 있으신가요?
A. 대부분의 면접이 자소서를 기반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어렵게 느껴지진 않았어요. 다만, 영어 면접에서 표현이 잘 생각이 안 나서 당황하긴 했어요(웃음).


Q. 면접이 끝나셨는데 아쉬웠던 점이 있으신가요?
A. 대답할 때, 많이 전달하려 하니 자소서에 비해 조금은 장황하게 설명한 듯해요. 조금 더 간결하게 설명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신가요?
A. 이곳에 꼭 붙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면접을 통해 ‘내가 이런 사람이다’라는 걸 말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너무 좋았어요. 스스로의 고민과 이를 통한 발전에 있어 큰 도움이 된 것 같네요. 그리고 예비 SK지원자분들 모두 파이팅입니다!.

 

# SK이노베이션 채용 담당 - 김용직 팀장(루브리컨츠 인력팀 & Global Talent팀)

Q. SK이노베이션만의 면접 특징이나 트렌드가 있다면 무엇일까요?
A. 저희는 항상 학교나 전공 등이 주는 선입견에서 탈피하려고 노력한답니다. 이번 면접 역시 가지고 있는 선입견, 오류 등을 최대한 줄이려고 했답니다. 그리고 지원자에게 편안 면접 환경을 제공해, 경험과 자질을 자연스럽게 이끌어 내고자 하였습니다.


Q. 면접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요소는 무엇인가요?
A. 아무래도 앞으로 같이 일을 할 사람을 뽑는 것이니 근무 수행 능력이 중요합니다. 이러한 능력을 바탕으로 얼마나 적극적으로 그리고 업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지를 보고 있습니다.


Q. 많은 지원자들이 영어 면접에 관해 걱정이 많은데 조언 부탁 드립니다!
A. 영어 능력은 직무의 니즈에 따라 중요도가 달라집니다. 부서마다 필요로 하는 영어의 수준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죠. 영어 점수는 그저 참고로 할 뿐이고, 정말 필요한 것은 영어 실력을 넘어 SK 그리고 직무에 적합한 사람이 되려는 노력입니다.


Q. 마지막으로 SK에 지원하고자 하는 많은 취업 준비생들에게 한 마디 부탁 드립니다.
A. 보통 취업 지원자들이 인턴 후 채용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합니다. ‘인턴? 기한이 지나고 채용 안 되는 경우도 있잖아’라는 걱정 말이죠. 그러나 SK이노베이션이 가지고 있는 인턴 철학은 채용이 기본입니다. 니즈가 있는 부서를 중심으로 인턴을 모집하고, 그 부서에서는 해당자가 신입사원으로 올 수 있다는 가정 하에, 철저하게 검증을 거칩니다. 이러한 시스템으로 효율적이고도 합리적인 채용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노베이션 계열에 관심이 있는 많은 분들이라면, 전공이나 학교 때문에 지원을 망설이지 마시길 부탁드립니다. 정말 본인이 가지고 있는 역량과 준비가 있다면 좋은 결과가 있으실 겁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이노베이션과의 첫 만남, 면접 현장스케치

서류전형과 SKCT가 막을 내리고 드디어 SK이노베이션과 지원자들의 첫 상견례가 성사되었다. SK이노베이션 계열 면접 전형이 11월 12일~13일 워커힐호텔 아카디아에서 진행되었다. SK 커리어스 에디터와 함께 그 두근거리는 현장을 엿보러 가 보자! 


SK Careers Editor 김나영

 

첫 번째. 면접장 이야기

 

면접은 심층 면접, 전공 면접, Values 면접, 영어 Test 등으로 지원 분야에 따라 다르게 구성되어 전일 진행되었다. 면접자들은 Maple Hall에 마련된 대기실에서 다음 면접을 준비하고 각자의 면접 스케줄에 따라 움직였다. 에디터가 면접장을 방문했을 당시는 이미 몇 차례의 면접이 진행된 터라 대기실에서는 긴장감보다 편안함이 느껴졌다.

 

 
면접이 오랜 시간 이어지는 만큼 면접자들의 허기를 달래줄 다과가 곳곳에 마련되어 있었다. 한쪽에는 미처 우산을 챙겨오지 못한 면접자들을 위해 우산이 비치되어 있었다. SK이노베이션의 세심한 배려가 느껴졌다.

 

 

5층과 6층에 마련된 면접실은 이전에 머릿속에 그려왔던 면접실과는 전혀 다른 풍경이었다. 면접자들이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준비한 것들을 모두 보여줄 수 있도록 충분히 고려한 공간 같았다.

 

두 번째. 면접자의 이야기

오늘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면접자들은 지금 어떤 심정일까? 대기실에서 면접자들을 만나 이야기 나누어 보았다.

 

A군 (26, 화학공학과 전공, 엔지니어 지원)
◦오늘 면접에 참가하신 소감이 어떤가요?

부산에서 올라와 아침 일찍부터 면접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보고 있습니다. 현재 2가지 면접을 본 상태고요. 생각보다 면접관들께서 편안하게 대해주셔 스스로 경직되지 않고 진솔한 대화를 많이 나눌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면접장 분위기는 편안합니다.


◦SK이노베이션에 지원하신 동기가 궁금합니다.
저는 엔지니어 직군을 지원했는데요. 화학공학을 전공한 학생으로서 정유 사업에 대한 ‘로망’ 같은 것이 있었어요. 그 중에서도 SK이노베이션이 명실상부한 No.1 기업이기 때문에 주저 없이 지원하게 되었죠.


◦어떤 전형을 가장 공들여 준비하셨나요?
이공계이다 보니 아무래도 전공 면접이 가장 부담되었어요. 많이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가 아는 것을 면접관께 조리 있게 설명해야 하니까요. 현장에서 실수하지 않도록 대기하면서 전공 지식을 다시 한번 정리하고 있습니다. 
 


B양 (30, 국제통상협력 석사 졸업, 비즈니스 지원)
◦어떤 경험이 지원자를 이곳에 있게 했다고 생각하시나요?

저는 SK에너지에 지원했는데요, 이전부터 에너지 사업에 흥미가 많아 에너지 사업 분야에서 인턴을 하며 관련 경험을 꾸준히 쌓아왔어요. 에너지 사업에 대한 저의 지속적인 관심이 저를 여기까지 데려오지 않았나 생각해요.


◦오늘 면접에 참가하신 소감은요?
면접에 오기 전에는 온종일 진행되는 면접이 부담되고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 것 같았어요. 막상 와보니 힘들긴 하지만 생각했던 것만큼은 아닌 것 같아요. 면접자들을 위한 배려가 많이 느껴졌거든요. 면접을 함께 보았던 팀의 분위기가 좋아서 동기 부여가 많이 되었어요. 짧은 시간이지만 금세 친해져서 대기실을 오고 가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어요. 


◦SK이노베이션 입사를 준비하며 느낀 점을 들려주세요.
입사 과정은 기업이 저를 채용하는 과정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제가 해당 기업에 맞는지 스스로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하잖아요. 그런 면에서 저는 SK에너지 입사를 준비하며 SK에너지에 입사하고 싶은 마음이 더욱 간절해졌습니다. 면접 구성이 복잡해 정보가 없었을 때는 많이 두려웠지만, 겪어보니 충분히 이겨낼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도 생기네요.

 

세 번째. 면접관의 이야기
면접자들만큼이나 면접관들도 오늘 면접을 기다렸을 터. SK에너지 인력팀 김준규 부장으로부터 오늘 면접자들을 만난 소감을 들어보았다.

 

 

◦오늘 면접자들을 만나보니 어떠세요?
늘 느끼는 것이지만 지원자들이 SK의 기업 문화를 좋아하고 또 ‘SK Value’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오늘 만난 대부분의 지원자들이 SK이노베이션을 ‘자율성을 존중하면서 스마트하고 젊은 이미지를 가진 조직’이라 생각한다는 점에서 뿌듯하기도 하고, 훌륭한 인재들을 많이 만난 것 같아 기쁘기도 합니다.

 

◦지원자들의 스토리 중 인상적이었던 것이 있었나요?
정부가 주관하는 공모전에 참가해 대통령 앞에서 프레젠테이션 해 본 경험이 있다는 지원자였는데요. 대학생으로서는 경험하기 힘든 일인만큼 지원자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고, 그런 경험들이 회사 생활에도 도움이 되겠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 공채에 지원할 지원자들을 위해 조언 한 말씀 부탁드려요.

지원자들을 만나보면 대부분 비슷한 경험을 가지고 있고, 비슷한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많은 지원자들이 동아리 주점, 축제 이벤트, 학회장 경험들을 비슷하게 이야기하시거든요(웃음). 본인이 경험한 독특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주세요. 핵심은 ‘지원자가 왜 SK이노베이션을 지원했고, 왜 그 직무를 희망하며, 그를 위해 어떻게 준비해왔는가’ 일 겁니다.

 

설레고 두근거리며 간절한 마음으로 면접을 치렀을 면접자들의 진심이 모두 전해졌기를 바라며, SK이노베이션과 지원자들의 첫 만남이 서로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길 바란다. (*이후 SK이노베이션 계열은 11월 24일부터26일까지 본사에서 2차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챠포챠 2015.11.17 14: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산까지 챙겨주는 세심한 배려가 놀랍네요! 역시 SK라는 생각이 듭니다.
    중간에 빨간글로 쓰여있는 부분이 참 와닿네요

  2. 잠탱이 2015.11.17 17: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짜다!!! 우산까지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