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청년 영정 사진작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1.08 "당신의 마지막을 담아드립니다" 청년 영정 사진작가 홍산을 만나다

"당신의 마지막을 담아드립니다" 청년 영정 사진작가 홍산을 만나다

최근 2030세대에서 죽음을 앞두고 찍는 영정 사진이 화제다. 한창 좋은 곳에서 좋은 사람들과 자신의 젊음을 추억할 나이에 영정 사진은 어울리지 않는 느낌이다. 그럼에도 젊은 세대가 영정 사진작가 홍산 씨를 찾는 이유는 바로 ‘죽음 앞에서, 나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는 순간’을 가질 수 있기 때문. 일탈과 동시에, 취업과 미래에 대한 고민으로부터의 탈출을 가능하게 하는 영정 사진은 이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한다. 홍산 작가는 본인을 ‘예비 실업인구’로 칭하며 취업 준비생들의 이야기뿐 아니라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의 생각을 들어주며, 사진으로 기록한다. 24세의 청년 영정 사진작가 홍산씨에게 영정 사진이란 무엇일까 궁금해져 문래역에 위치한 그의 작업실에 찾아갔다. 

SK Careers Editor 심예린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홍산 작가>


Q1.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영정사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홍산입니다. 생의 굴레를 내던져 자신을 마주하는 영정 사진이라는 슬로건 밑에서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Q2.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잘 알던 동생이 갑작스런 사고사로 세상을 떠났어요. 후배를 추모하기 위해 학과 건물에 붙였는데요. 만약 예기치 못하게 죽음을 맞이하였다면, ‘과연 저 사진을 골랐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나와 비슷한 나이에 갑작스레 죽은 사람의 장례식의 영정사진은 늘 다른 사람에 의해 선택이 되더라고요. 나의 마지막 모습으로 기억되는 영정사진 만큼은 내가 고르고 싶다는 생각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어요. 


Q3. 처음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을 때, 주변의 반응은 어땠나요?

부정적인 반응은 없었어요. 오히려, ‘너랑 잘 어울리는 일을 하네’, ‘네가 할 법한 일이다’라는 말을 들었어요 (웃음). 아직 어머니 사진은 안 찍어 드렸는데, 주변 친구들 사진은 찍어주기도 했어요. 


Q4. 작업실에는 어떤 사람들이 오나요?

다양한 나이, 성별, 직업, 사회적 배경의 분들께서 와주세요. 초창기에는 젊은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는데, 점점 작업실을 방문해주시는 분들의 연령대가 다양해져서 요즘은 중장년층분들도 많이 오십니다. 

 

 

<실제로 영정 사진을 찍기 전, 손님이 작성하는 유서 양식>



Q5. 사진을 찍기 전에 손님들이 유서를 작성한다고 들었습니다. 유서를 쓰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작가님께서는 손님들의 유서를 읽어보시나요?

영정사진인 만큼 자신을 되돌아보고 생각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 생각했어요. 글을 적다 보면 자연스럽게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지 알게 되거든요. 손님들이 쓴 유서는 읽긴 읽어요. 하지만 열심히 읽지는 않죠. 손님들의 마음 정리 시간을 오롯이 존중하려고 하기 때문이에요. 유서뿐만 아니라, 작업 중 손님들의 표정도 터치하지 않습니다.


Q6. 자신의 마지막을 담는다는 점에서, 사진을 찍으며 우는 손님이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럴 때 작가님께서는 어떻게 하시나요?

촬영이 비교적 밝은 분위기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우는 손님이 많지는 않지만, 우는 손님이 있을 땐 진정할 때까지 시간을 충분히 드리고 있습니다. 


Q7. 작가님도 타인의 마지막을 기록하면서, 울컥한 적이 있으신가요? 

저는 죽음이란 소재를 슬프고 우울한 관념보다는 생의 의지를 위한 하나의 돌파구로 보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작업을 하면서 혹은 그 이후에 울컥하거나 우울감을 별로 느끼진 않는 것 같아요. 따라서 감정에 크게 동요되지도 않고요. 만약 제가 우울감을 느끼더라도, 우울감은 극복될 수 있는 감정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제가 고스란히 받아들일 수 있도록 충분히 자기 자신을 가꾸려고 하는 편입니다. 


<작가님의 작업 사진들>


Q8. 작가님께서 지금까지 작업하신 영정 사진을 보니 모두 검은 배경에서 촬영을 했는데, 검은 배경을 고집하는 이유가 있나요?

검은 배경이 사람의 표정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색이에요. 다른 색채적 요소가 감정 표현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사람의 감정 표현이 드러나는 얼굴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색인 검은색을 선택했습니다.


Q9. 작가님에게 영정 사진은 어떠한 존재인가요?

저를 가장 크게 성장시켜준 동력이라고 생각해요. 이 프로젝트가 이만큼 각광받지 않았더라면, 사진을 이렇게까지 고민하면서 했을 것 같지 않아요. 사실, 이 프로젝트도 개인작업으로만 진행하려 했었어요. 그런데 입소문을 타면서 커졌고요. 이렇게 커지게 되면서, ‘사진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등 깊은 고민을 많이 하게 됐어요. 그래서 스스로를 성장시켜준 동력이 영정 사진인 것 같아요.


Q9. 마지막으로, 앞으로 작가님의 활동 계획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확실한 활동 계획을 정하진 않았지만, 사회적 약자를 조명할 수 있는 작업을 하고 싶어요. 어떠한 형태의 혹은 어떠한 이름의 작업이 될지는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제가 해야 할 일은 저라는 사람이 배우고 가진 것을 살려, 그렇지 못한 분들을 이 사회에 재조명하는 것이라 생각해요. 


인터뷰를 통해 만난 홍산 작가는 성숙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본인의 철학 안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하나씩 도전해가는 작가님의 모습을 보면서, 사회적 약자를 재조명하겠다는 그의 목표도 언젠간 이룰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 만약 취준을 비롯한 일상이 나를 힘들게 한다면, 생의 의지를 느낄 수 있는 영정 사진으로 작은 일탈을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