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따뜻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21 SK가스 도서관에서 엿보는 따뜻한 프로페셔널

SK가스 도서관에서 엿보는 따뜻한 프로페셔널

SK가스가 내세우는 인재상, ‘따뜻함’과 ‘프로페셔널’. 이 두 단어를 좀 더 파고들어보면 SK가스는 개개인의 역량이나 협업능력뿐만 아니라 스스로 일을 하는 의미를 찾고, 계속해서 자신에게 의미를 던지는 태도를 높이 산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에서 자체적으로 직원들의 인문 소양을 개발하기 위한 설레임, 아레떼 등의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사내에 임직원용 도서관을 갖추고 있기도 합니다. 이 도서관을 통해 사원들의 머릿속을 엿보면 ‘SK가스가 원하는 인문학적 소양이란 어떤 것인지, 그리고 직원들의 최근 관심사가 무엇인지 조금 감을 잡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직접 방문을 해 보았습니다.


SK Careers Editor 최경은

 

<SK가스 본사 내부>


SK가스의 사내 도서관은 판교에 위치한 SK가스 본사(EcoHub)의 1층에 위치하여 있습니다. 보통의 닫힌 공간이 아닌, 카페와 같이 중앙 홀과 창가 쪽으로 열려있는 사내 도서관은 예상한 것보다 굉장히 세련되고 많은 책들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개방되어 있고 안에 사원들이 모여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도 있다 보니 점심시간이 되면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합니다. 일반인들도 자유로이 도서를 읽을 수 있으며, 임직원들은 휴식 시간에 끝내지 못한 도서를 대여해갈 수도 있습니다.

 

<SK가스 사내 도서관의 전경>

도서관 밖으로 대여되는 도서는 하루 평균 3-40권 정도입니다. 특이한 점은, 이곳 SK가스의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원하는 책을 신청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신간을 꾸준히 들여오고 있지만 원하는 책이 도서관에 없을 경우, 희망도서 신청을 하면 1-2주내로 원하던 책을 읽어볼 수 있습니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의 희망도서 신청 건수는 총 67권으로, 임직원들의 도서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임을 알 수 있습니다.

 

<도서관의 창가 자리. 점심시간이 끝난 후라서 한적하다.>

곳 도서관에는 1만 7천여권의 도서가 구비되어 있으며, 종교, 문학, 철학, 역사, 예술, 자기계발, 여행, 에너지 그리고 경제/경영 총 9가지 분야의 책들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에너지 화학 회사다 보니 에너지 분야의 도서가 가장 인기가 많지 않을까 싶었는데, 예상과는 달리 문학, 여행, 자기계발, 경제/경영 순으로 임직원들에게 많이 읽힙니다. SK가스의 인재상처럼, 자신의 분야에 대한 전문성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의 협업과 서로에 대한 배려의 기반이 되는 인문학적 소양을 기르기 위한 노력으로 보입니다. 임직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사내 도서관. 이 도서관의 도서 대여 기록을 살펴본다면 SK가스 직원들의 최근 관심사뿐만 아니라 워라벨(Work and life balance)도 살짝 엿 볼 수 있을 것입니다.

 

 

 


<SK가스 사내 도서관 8월 대출 1~3순위 도서>


8월 임직원들의 도서 대출 순위를 살펴보니, 1위는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차지했습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잠>과 김진명 작가의 <예언>이 그 뒤를 따랐습니다. 어쩌면 분야별 순위를 보고 왔지만 그래도 과학 분야의 도서가 순위 안에 들지 않았을까 예상하셨을지도 모르겠지만, 순위 안에 든 도서는 모두 인문 분야의 도서입니다. 물론, SK가스의 직원들이 과학 전문 도서를 읽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모든 직원들은 자신들의 역량을 개발하기 위해 꾸준히 공부를 하고 있기 때문에 에너지 화학 도서들도 자주 읽는데요, 그럼에도 휴식 시간에 주로 이용되는 도서관이다 보니 마음 편히 읽을 수 있는 인문학 도서들이 인기가 많은 것인 듯 보입니다.

 

 

흔히들 책은 마음의 양식이라고 합니다. SK가스는 당사 직원들이 마음을 이러한 양식으로 따뜻하게 채울 수 있도록 계속해서 도와주고 있습니다. 스스로의 길을 찾아나가고 일을 하는 의미를 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사람들과 그걸 기꺼이 도와주는 회사가 만났기 때문에 SK가스의 사내 도서관이 더욱 그 빛을 발하는 듯 합니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고, 들린다”


도서관에 처음 방문하면 눈에 들어오는 문구입니다. 일상 속에서 끊임없는 생각을 잠시 쉬고, 마음의 눈으로 세상과 나를 바라보는 멈춤의 공간, 도서관. 여러분도 정신 없이 지나가는 시간 때문에 자기 자신을 돌아볼 시간을 놓치고 있진 않은가요? 이번 주말에는 여러분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책꽂이에 꽂힌 채 잊혀진 책을 꺼내 읽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