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네트웍스무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10 SK네트웍스 Trading? 무역! 그런데 그게 뭐야?

SK네트웍스 Trading? 무역! 그런데 그게 뭐야?

이번 2018 상반기 SK네트웍스 리쿠르팅에서 취업준비생이 가장 궁금해했던 직무? 바로 Trading인데요. 실로 글로벌시대라는 말이 진부하게 느껴질 만큼 우리는 국가 간 교역이 당연시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무역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이 늘어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무역에 관심있는 당신들을 위해 SK네트웍스의 화학부분 상사에 종사하는 분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 봤습니다. 국가 간 징검다리가 되고 싶은 무역꿈나무들이라면, 에디터를 따라 컴컴~!


SK Careers Editor 윤정은 



<SK네트웍스 에너지화학사업부 이성재 매니저>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SK네트웍스 에너지화학사업부 매니저 이성재입니다. 저는 화학 3팀에서 PTA 무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PTA란? ‘고순도테레프탈산’이 정식 명칭이다. 페트병이나 폴리에스테르를 만드는 하얀 가루.


Trading업무에 지원하기 위해 학부시절 무슨 활동을 하셨나요?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하면서 경제학회에서 활동했는데요. 그때 배웠던 경제 지식이 무역업을 할 때 도움이 되었습니다. 무역에서는 금리 및 환율 등을 고려해야하기 때문이지요. 실제로 면접에서도 학부시절 배운 경제학 지식이 유용했습니다. 또한 저는 주한 덴마크 대사관에서 인턴을 하면서 무역업무를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했습니다. 일례로 덴마크의 코골이 스프레이 회사가 한국에 진출하려 했습니다. 이때 한국의 약국시장을 조사하고 식약청자료를 모았습니다. 이런 업무가 큰 틀에서 지금 하고 있는 무역업무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Trading업무의 진행과정을 간략하게 설명해주세요. 

“기본적으로는 2인 1조로 업무가 진행됩니다. 보통 선후배가 같이 조를 이룹니다. 먼저 어떤 물품을 구매 및 판매할 것인지 결정합니다. 예를 들어 커피라는 품목을 입수할 때 가루로 수입할 것인지 혹은 액체로 수입할 것인지 결정하는 거죠. 그 후에는 운송관련 업무와 결제 업무를 진행합니다. 선박으로 운송이 진행된다면 이 배에 언제 품목을 싣을 것인지, 배의 이동경로 등을 결정합니다. 이와 동시에 판매한 물건의 값을 언제, 어떤 방식으로 받을 것인지도 결정합니다.”


 

화학분야 Trading에서 주로 어떤 품목을 무역하나요?

“PX, BZ, 메탄올, 석탄을 무역합니다. 메탄올과 석탄을 수입해오고 PX와 BZ은 수출합니다. 이 중 PX를 제일 많이 수출하는데, PX는 폴리에스테르계 합성섬유를 만드는 데에 쓰입니다. *PX란? Paraxylene의 약자로, 화학섬유의 원재료가 된다.


PX가 제일 빈번하게 거래되는 시장과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PX는 주로 중국으로 많이 수출됩니다. PX로 PTA를 만드는데 PTA는 플라스틱이나 옷을 만들 때에 쓰입니다. 실생활에서 자주 쓰이는 품목을 만드는 데에 쓰이니 인구가 많은 곳에서 PX가 빈번하게 거래되는 것 같습니다.”


SK네트웍스와 화학부문에서 제일 거래를 많이 하는 해외시장을 소개해주세요.

“앞에서 이야기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중국과 제일 거래가 많이 이루어집니다. 석유화학제품은 우리가 흔히 쓰는 생필품을 만들 때에 쓰이니 인구가 많은 곳에서 수요가 많습니다. 또한 최근 주목하고 있는 시장은 인도입니다. 인도에는 화학제품 생산 공장도 많고 인구가 많기 때문입니다. 이 뿐만 아니라 인구가 많은 동남아시아에도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Trading업무에서 필요한 능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무엇보다 꼼꼼함이 제일 중요한 능력인 것 같습니다. 무역은 절차를 기간을 엄수하여 진행되어야 합니다. 절차 중 어떤 부분을 빠뜨리면 무역업무 전체에 지장을 주기 때문에 사소한 것이라도 신경을 쓰는 꼼꼼함이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무역은 생산자와 구매자 사이에 있기 때문에 둘을 조율하는 유연함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역업무에서 요구하는 외국어 실력은 어느 정도인가요?

“사실 많은 학생들이 외국어를 대단히 잘해야지 무역업무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영어는 소통을 할 수 있을 정도로만 하면 될 것 같습니다. 매일 쓰는 용어가 정해져있고 입사 후에도 공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최근 주목받는 중국어는 잘하면 좋지만 필수적인 능력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입사 후에도 충분히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무역업무를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한 마디 부탁드립니다.

“저는 정말로 무역업이 재미있다고 생각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업무를 진행하다보니 다양한 일을 경험하기도 하고요. 또한 우리나라 GDP를 산출할 때 제 업무가 순수출에 기여하는 정도를 보며 뿌듯함을 느낍니다. 무역업을 꿈꾸는 여러분, 모두 파이팅입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