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고덕 그라시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04 SK건설 시공 현장 라이브 : 고덕 그라시움

SK건설 시공 현장 라이브 : 고덕 그라시움

항상 베일 속에 감춰져 있던 SK건설의 건설 현장은 어떤 모습일까요? SK그룹 관계사들의 공장과 건물들의 시공을 담당하고 있는 SK건설은 현재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고덕 그라시움 아파트의 시공을 담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고덕 그라시움의 시공 소식을 들은 SKCE가 직접 현장에 방문하여 현장에 계신 신입사원 임일혁 기사님을 만나 뵙고 고덕 그라시움 건설 현장에 대해 더 자세히 들어보았습니다.


SK Careers Editor 차정원




#1 반갑습니다! 임일혁 기사님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고덕 그라시움 현장에서 설비를 담당하고 있는 임일혁 기사라고 합니다.

 


저는 건축 설비 공학을 전공했습니다.

 


저는 현장에서 설비를 담당하고 있어요. 설비팀의 업무를 간단하게 예를 들자면, 인체에서의 혈액이나 여러 가지 오장육부를 설비라고 볼 수 있어요. 세대 안에서 환기를 시키거나 화장실에서 물을 내리거나 원활하게 사용을 할 수 있도록 시공하는 일을 설비 팀이 하고 있는데, 한마디로 시공의 관리 감독을 하고 있습니다.

 

 

▲고덕 그라시움의 예상 준공 모습


원래 고덕 그라시움은 주공 2단지가 있던 지역이에요. 주공 2단지를 허물고 재건축을 하는 현장인데 총 세대는 4932세대로 좀 규모가 큰 현장입니다. 그리고 이곳은 3개의 건설사에서 컨소시엄을 하고 있는 곳으로 SK건설과 대우건설 그리고 현대건설에서 함께 진행하고 있는데 SK건설은 1513세대를 맡고 있고 21개의 동을 건설하고 있어요. 고덕 그라시움의 준공은 2019년 9월쯤에 준공이 될 예정입니다.


#2 시공 현장 에피소드

 

 



저 같은 경우에는 아버지께서 건축 쪽의 일을 하고 계셔서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막연하게 건축 쪽을 가고 싶다고 생각을 했어요. 대학교를 들어갈 때도 건축 이름이 들어가는 학과를 지원해야겠다고 생각을 해서 지원한 곳이 건축 설비 공학이 되었어요. 그때는 설비를 잘 몰랐었는데 대학교에 입학하고 보니까 나름대로 건축 설비가 재미있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취업을 준비하면서 건설사를 희망하였고, 건설사에 들어가서 집을 짓고 싶었기 때문에 현장 설비팀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현장에서의 하루 일과는 먼저 아침 6시 40분까지 출근을 하고 있어요. 좀 일찍 하는 편이죠? (웃음) 그리고 출근을 해서 7시 50분까지 아침 조회를 해요. 조회는 작업자들이 전날에 과음하셨거나, 많이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작업하게 되면 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서 다 같이 스트레칭도 하고 인원파악을 하면 조회 시간이 끝나요. 조회가 끝나면 바로 현장을 점검하면서 둘러보고 8시부터 8시 30분까지 현장에 있는 식당에서 아침 식사를 하게 됩니다. 아침 식사가 끝나면 오늘 하루 작업을 하게 될 작업 일보를 본사에 전달하고, 현재 신입사원 교육 기간이기 때문에 사수님을 따라 다니면서 현장에서의 작업을 배우게 됩니다. 그렇게 사수님을 따라다니다 보면 점심시간이 되고 오전에 했던 조회인 오후 조회와 작업을 반복하면서 일을 하다 보면 또 어느새 퇴근 시간인 오후 6시가 되어서 하루 일과가 끝나게 됩니다. 

 


지금 현장은 계속 건물이 한층 씩 쌓여가고 있기 때문에 한창 다들 바쁠 시기예요. 일만 하다 보면 팀원들 간의 소통이 잘 안 되거나 비즈니스 관계가 될 수도 있는데 회사에서 주기적으로 체육 활동과 사적으로 얘기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해줘요. 현장 소장님께서도 그런 단합력을 굉장히 좋아하셔서 유대감을 키우고 비즈니스 관계로만 있으면 오히려 작업이 잘 안된다고 생각을 하시기 때문에 서로 소통을 많이 하고 있어요. 현장 분위기가 약간 군대 분위기일 것 같고 저도 그걸 가장 걱정하고 왔지만 서로 형, 동생처럼 지내며 편안한 분위기에서 작업하고 있습니다.


 

 


아까 말씀드렸던 체육 활동에서 다 같이 축구를 했었는데 저는 축구를 태어나서 초등학교 이후로 해본 적이 없어요. (웃음) 축구화를 사본 적도 없는데 이번 현장에서는 축구를 자주 하신다고 하셔서 축구화도 사고 다 같이 축구를 했는데, 갑자기 뛰면 쥐 나는 거 아시죠? 평소에 안 뛰다가 갑자기 뛰어서 쥐가 나는 바람에 15분을 남기고 10분 동안 계속 누워서 축구 관람을 했던 기억이 있어요. 대리님들께서 계속 다리를 풀어주시고 팀원들은 평소에 운동을 좀 하라면서 다 같이 웃으며 돌아갔던 그때의 축구 경기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일단 공사를 시작할 때 건물을 다 허물면 아무것도 없는데 거기서 처음부터 땅을 파기 시작하면서 지하를 만들고 건물을 한 층씩 세워가면서 준공이 되면 그곳에 사람들이 살게 되는 그 과정 자체가 정말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현재 대한민국의 환경 문제 중 가장 큰 문제가 미세먼지인데 창문을 열지 않고 내부 안에서 환기를 시킬 수 있도록 만드는 일을 설비팀이 하고 있어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에 대해 자부심이 있고 사람이 생활하면서 물도 마시고 공기도 마셔야 하는데 그 자체가 오염되면 사람에게 문제가 생기게 돼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부분에 큰 일조를 하는 것이 설비팀의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3 현장 설비팀 입사 노하우

 

 


먼저 SK건설 자소서가 세분화되어 있어서 굉장히 복잡해요. 문장의 개수도 굉장히 많았고, 복잡했는데 다른 합격 자소서들을 보면서 작성하면 꾸미는 말도 많아져서 일부로 다른 자소서들을 보지 않았어요. 그래서 저 혼자서 썼는데, 아침에도 쓰고 저녁에도 한 번씩 보면서 수정하는 과정을 일주일 동안 반복하면서 썼어요. 상대방이 읽었을 때 잘 읽을 수 있는 자소서를 만들기 위해 계속 수정하면서 작성했던 것 같아요. 


그렇게 서류전형을 통과하고, 인적성 시험에서는 최대한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고 노력했어요. SK건설은 거짓말을 하면 바로 떨어진다고 해서 최대한 솔직하게 시험을 봤었고 질문들이 모두 문장은 다른데 의미는 같은 질문들이기 때문에 조금만 거짓말을 해도 바로 들통이 나는 질문들이어서 정말 솔직하게 대답을 했던 것 같아요. 솔직하게 대답을 해서 그런지 인적성 시험도 통과하고, 면접까지 가게 되었어요. 


면접도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질문에 대답을 제가 경험했던 일들로 대답하였어요. 저의 경험을 말하는 것이 대답하기에도 편하고 인적성 시험과 똑같이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대답하였기 때문에 SK건설에 입사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희는 체력이 중요한 편인데 만약에 14층에 가서 확인하라고 하시면 14층까지 갈 때 간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편한데 여기 현장에서는 계단으로 걸어서 올라가는 것을 원하세요. 왜냐면 세대 내에서 사람이 다쳐있거나 문제가 생겼을 수 있기 때문에 직접 걸어 올라가면서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계단으로 14층까지 걸어서 올라가야 해요. 계단으로 계속 다니려면 체력이 좋아야겠죠? (웃음) 


그리고 저는 취업을 할 때 전공적인 지식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전공과 관련된 자격증을 3개 정도 취득을 했어요. 자격증을 취득하면서 공부했던 지식이 현장에서 굉장히 많은 도움을 주고 있고, 자격증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필요한 건축 용어 같은 것도 굉장히 많기 때문에 미리 공부하고 배운다면 현장에서 훨씬 수월하게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4 미래의 SK건설인들에게

 


SK건설에서 연수를 받을 때도 느낀 게 SK건설은 인성을 굉장히 많이 봐요. 동기들과 얘기를 나눌 때도 사람들이 다들 밝고 소심한 사람도 없이 친화력이 다들 좋더라고요. 아무래도 밝고 씩씩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을 하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긍정적인 자세와 밝은 에너지로 취업을 준비하시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파이팅!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