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지원 기업의 밑천살림까지 파헤쳐보자, 재무제표 분석법

‘회계는 기업의 언어다!’. 바로 국민 웹툰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미생>에서 등장한 대사이다. 정말이지 많은 기업들은 우리에게 자신들의 중요한 정보를 대놓고 알려주고 있다는 사실, 알고 있는가? 바로 재무제표를 통해서다! 그런데 이 재무제표는, 회계를 모른다면 분명 한국어를 보고 있는데 내용을 하나도 모르겠는 기이한 현상을 불러일으킨다. 그렇다고 계속 모를 수도 없는 법. 몇 가지 간단한 회계 분석법을 배워서 ‘회계 옹알이’ 수준까지는 도달해보자.


SK Careers Editor 박현진



1. 그래서 재무제표는 뭐죠?

재무제표는 말 그대로 기업의 과거와 현재의 재무 상태에 대해 알 수 있는 일련의 표이다. 이와 같은 재무제표는 해당 기업의 홈페이지나 DART에서 열람 가능하다. 상장기업이라면 주기적으로 금융감독원(금감원)에 보고 후 DART에 실적을 공시하게 되어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DART란 금감원이 운영하는 전자공시시스템(http://dart.fss.or.kr)을 지칭하는 것으로, 검색창에 ‘정기공시’와 ‘사업보고서’를 체크하고 기업명을 검색한다면 회사의 재무제표는 물론 직원 현황과 평균 급여 등을 열람할 수 있다. 


재무제표는 크게 기업의 현재 상태를 알 수 있는 재무상태표, 기업이 영업기간 동안 어떠한 성과를 냈는지를 볼 수 있는 손익계산서, 현금흐름표, 자본변동표, 그리고 그 외 투자자들에게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해주는 주석 이렇게 총 5개로 구성된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요소로 구성된 재무제표를 통해서, 해당 기업의 정보를 이용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의 경우 그 기업의 재무현황이 같은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타 기업과 비교했을 때 해당 사업을 얼마나 잘 운영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2. 간단한 회계 용어 알고 가실게요!

사실 재무제표를 분석하기 위하여 알아야 할 단어는 무지막지하게 많다. 특히나 본인이 어떤 분야에 관심이 있느냐에 따라 알아야 할 단어의 종류가 많이 좌우될 것이다. 그렇지만 그 중에서도, 공통적으로 알아야 하는 용어를 하나만 짚자면, ‘재무비율’이라는 용어를 꼽을 수 있다. 재무제표를 상세히 분석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중요한 정보만을 정리해서 간결한 수치로 나타낸 것이 재무비율이기 때문이다. 이 재무비율을 확인하는 것이 재무제표를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될 수 있다.


재무비율의 경우 해당 기업의 활동성, 자금 관련 유동성, 수익성, 부채비율 등 다양한 항목들을 포괄하고 있는 용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부채비율이라는 재무비율을 살펴보자. 해당 비율의 경우 기업의 자기자본 대비 타인자본, 즉 자본 대비 부채비율을 확인함으로써 현재 기업의 부채 의무가 어느정도 되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 부채가 많은 기업일수록, 재무적으로 건실한 기업이라고 보기 힘들다.


이 외에도 재무비율의 종류는 굉장히 많다. 하지만 이러한 재무비율의 경우 비율 그 자체로서는 의미가 없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예를 들어 위에서 언급한 부채비율이 200%가 나왔다고 해서, 더 이상 영위될 수 없는 위태로운 기업이라고 섣불리 결정지어서는 안 된다. 위 부채비율은 특성 상, 산업별/사업별로 매우 상이하기 때문이다. 절대적인 숫자만 확인하기보다는, 같은 사업을 영위하는 타 기업과의 비교를 통해 현재 기업의 위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슷한 영업군에 속해 있는 Peer Group과의 비교를 통해 해당 기업의 비율이 높은 편인지 낮은 편인지의 그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


3. 그렇다면 재무제표 분석 시-작!

 - 재무비율 계산해보기

각 재무비율의 지표들을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비율 계산법을 소개한다. 


 

위 지표들을 좀 더 자세히 분석할 수 있는 다양한 비율 계산법이 존재하지만, 간단하게 계산할 수 있는 비율만을 선정하였다. 


자산회전율을 통해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을 얼마나 잘 활용하고 있는지, 즉 기업의 활동성을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자산회전율이 낮다면 매출이 둔화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유동비율을 통해서는 기업이 부담하고 있는 단기부채를 얼마나 충분하게 상환할 수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유동비율이 높을수록 단기부채를 상환하기 위한 유동자산 혹은 당좌자산이 충분하다는 의미이다. 다만 너무 높은 비율은 많은 자금을 수익성이 낮은 현금자산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으로는 기업의 경영성과를 나타내는 수익성지표를 측정할 때 사용되는 비율이다. 수익성지표는 크게 매출액과 투자자본 대비 수익률로 측정하는데, 해당 매출액영업이익률은 매출액을 영업이익으로 측정한 비율이다.


마지막으로 부채비율은 기업이 자산 및 자기자본에 비하여 얼마나 많은 부채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비율이다. 과도하게 많은 부채는 기업의 파산가능성을 높이게 되는 점을 확인해야 한다.


위와 같이 네 가지의 비율 계산법을 계산하면서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 단순히 해당 지표가 높고 낮기 때문에 좋고/나쁘다는 섣부른 판단은 지양해야 한다는 것이다. 각 지표가 높고 낮음에는 다양한 이유가 존재할 수 있기 때문에 해당 지표의 수치가 왜 그러한 지에 대한 자료를 조사하여 그 이유를 명확히 아는 것이 중요하다. 이 때, 각 지표마다 산업별 특성이 반영될 수 있기 때문에 Peer Group과의 비교는 필수적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


 - 기업의 재무상태 알아보기

그렇다면 기업의 재무상태는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여기서 기업의 재무상태라는 것은 기업의 건전성, 즉 부채 대비 자기자본이 얼마나 있는지를 의미한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재무비율 중에서도 유동성의 지표로서 활용되는 유동비율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유동비율의 경우 유동자산을 유동부채로 나누어서 구하게 되는데, 사실 실제 기업의 재무제표를 통해 해당 비율을 구하는 것은 쉽지는 않다. 유동자산과 유동부채에 각각 어떤 항목이 포함되는지를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회계를 잘 모르는 사람들의 경우, 직접적으로 재무제표를 분석하기보다는 애널리스트의 분석보고서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애널리스트의 분석보고서의 경우 각 기업의 재무비율을 타 기업과 비교하여 제시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해당 파트를 보는 것 만으로도 현재 기업이 같은 사업을 영위하는 다른 기업과 비교했을 때 어느 정도의 위치에 있는지 대략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 분석 시 유의사항. 주의하시오! 

 

재무제표 내 정보들 중 어떠한 정보가 기업과 관련한 유의미한 정보를 담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재무상태표를 예로 들어보면 유형자산, 무형자산부터 부채, 자본까지 굉장히 많은 항목들이 있다. 하지만 전문가가 아닌 이상, 이 모든 항목들을 보고 판단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그런 측면에서 어떤 항목이 중요한 지를 확인하고, 그것을 통해 해당 기업이 본연의 업무영역 범위 내에서 얼마나 우위에 있는지를 판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실 위 핵심개념인 재무비율을 안다고 해도, 재무제표를 분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재무제표의 이해에 있어서 어떤 특정 부분만을 공부하기에는 해당 분야를 위해 가져야 할 지식이 매우 방대하기 때문이다. 위와 같은 측면에서 보았을 때, 학교에서 강의가 있다면, 들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각 대학마다 비경영학과 학생들을 위한 ‘회계의원리’ 등의 수업이 있을 것이다. 교양 과목이라 부담없이 들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