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나의 비싼 스마트폰을 보호하라! 액정 보호 필름의 종류 알아보기


본 에디터는 휴대전화를 중학교 2학년 때 부모님께 공부를 더욱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을 거의 2년 동안이나 계속해서 하고서야 처음 가질 수 있었다. 그때가 무려 10년 전이다. 강산이 바뀌는 시간 동안 더 많은 사람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피처폰보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아지게 되었다. 따라서 휴대전화 액정의 크기는 점점 커졌는데 이에 사용자들의 고민이 깊어졌으니.... 액정 부분이 스마트폰에서 가장 부서지기 쉬운 부분이기 때문이다.
 


<떨어뜨려서 어딘가 깨졌다 하면 액정이다.>

 

수요가 있으면 공급이 생기기 마련이니, 스마트폰 액정 보호 필름이라는 것이 시장에 등장하였다. 스마트폰 사용자 열이면 아홉이 붙이고 다니는 보호 필름. 그런데 친구들의 스마트폰을 슬쩍 보면 붙어 있는 필름들이 거의 비슷하면서도 약간씩 달랐다. 이것들의 종류와 기능이 너무나 궁금했던 에디터! 당신도 궁금하지 않은가? 함께 알아보러 출발~!

 

SK Careers Editor 홍경표

 


스마트폰 액정 보호 필름의 종류와 기능
이제부터 우리는 시중에 나와 있는 필름의 종류와 특징을 하나하나 알아볼 것이다. ‘아, 지루할 것 같은데’, ‘혹시 어려운 용어나 이해하기 힘든 원리가 등장하면 어떡하지?’ 같은 생각이 든다면, 걱정 마시라! 실생활 과학의 강자! 최은정 과학교육학 박사님이 반짝 등장하여 이해가 쏙쏙 되는 설명을 해 줄 테니까.
 


1. 일반 플라스틱 필름
최초의 액정 보호 필름이며 재질은 PET(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 PC(폴리카보네이트) 등의 고분자 물질을 사용했다. 세상에, 처음 들어본 단어가 등장했다. 박사님, 도와주세요!

"이름이 너무 길고, 어려운 용어 같지요? 그런데 사실 대부분의 음료수 병이 바로 이러한 소재로 만들어지는 거예요."

원하는 모양대로 얇게 필름을 제작하기 쉽다는 것이 장점으로, 그래서 가장 먼저 개발될 수 있었다. 두께가 얇아 마치 액정 표면에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터치감이 좋다. 그러나 경도(hardness)가 낮아 손톱이나 사물에 긁혀 스크래치가 쉽게 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는데, 잠깐, 경도가 뭐였더라?

"중학생 때 배웠던 ‘모스 굳기계’를 생각해 봅시다. 모스 굳기계가 더 높은 광물은 낮은 광물로 아무리 세게 긁어도 흠집이 나지 않아요. 이 개념이 바로 경도인데요, 플라스틱 필름의 경도가 손톱보다 낮아 손톱으로 긁으면 스크래치가 납니다. 보기 좋지 않겠죠?"


2. 지문 방지 필름
‘연꽃잎 효과(lotus effect)’를 필름 위에 구현하기 위해 필름에 마이크로미터~나노미터 크기의 요철을 만든다. 평평한 표면에 비해 이렇게 울퉁불퉁한 표면에는 오염물질이 잘 붙지 못해 지문이 덜 남게 된다. ‘아니, 이렇게 좋은 기능을 가진다니, 사람들 이것만 쓰겠는데?’ 그런데 이 필름을 붙인 액정에서는 빛이 난반사된다(표면이 매끄럽지 않으니 당연하다). 그래서 이 필름을 붙인 휴대전화의 화면은 자글자글하게 보이고 빛의 투과율이 낮아져 화질이 저하된다.
 


"연꽃잎 효과가 뭔지 모르겠다고요? 아래 그림을 봅시다. 연꽃잎 표면이 3~10μm 크기의 수많은 혹들로 덮여 있어서 울퉁불퉁한 구조가 생기고, 이 구조 덕에 연잎 위에 떨어진 물방울은 잎 속으로 스며들지 못하고 흘러내리게 됩니다. 즉, 연꽃잎 위의 물방울은 혹 위에 떠 있기 때문에 표면에 접촉하는 면적이 크게 줄어들어 표면 장력이 커지는 것이죠~! "

 


 


3. 강화 유리 필름
기존의 고분자(플라스틱) 소재에서 벗어나 유리라는 친숙한 소재를 사용하여 필름을 만들었다. 사실 이 필름은 최근에 와서야 많이 쓰이게 되었는데, 예전에는 유리판을 사용자의 터치감에 영향을 주지 않을 정도로 얇게 만들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 필름의 최대 장점은 그 재질이 ‘유리’이기 때문에 존재한다. 경도가 높아(보통 8H이상) 손톱으로 긁거나 심지어는 송곳으로 그어도 상처가 나지 않는다! 우와~ 역시 유리가 최고인가 보다! 그러나 플라스틱에 비해 좋지 않은 점도 있었으니... 최근 유행하는 엣지 스마트폰 또는 화면의 가장자리 부분에 굴곡이 있는 스마트폰의 경우 완벽하게 붙지 않는다(유리는 잘 휘지 않기 때문에). 그리고 깨지기 쉬워서, 필름의 가장자리 부분부터 금이 갈 수 있고 잘못하면 그 부분에 손을 베일 수 있으니 주의하자.
 


<에디터의 스마트폰에도 붙어 있는 강화 유리 필름!>

 

 

4. 블루라이트 차단 필름
이 필름은 앞에서 본 것들과는 좀 다른 목적(시력 보호)을 가진 필름이다.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빛 중 블루라이트에 해당하는 파장의 빛만 흡수하거나 반사시킨다. 이 필름의 단점이라면, 블루라이트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파란색 계열의 빛을 차단하기 때문에 화면이 약간 누렇게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자주 보는 사용자들은 거슬릴 수 있을 것 같다!
 


"블루라이트는 대략 380~500nm 사이의 파장에 존재하는 파란색 계열의 빛이에요~. 컴퓨터나 TV 등 디스플레이 또는 LED조명기기에서 많이 방출되죠. 그러나 블루라이트에 오래 노출되면 눈의 피로나 안구건조증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눈 속의 망막이나 수정체에까지 손상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또 밤 늦게까지 스마트폰을 붙잡고 있으면 불면증까지도 유발할 수 있다고 해요. "

 

그래서 대체 이 중에서 뭘 사 붙이라는 거야?
이렇게 몇 가지 대표적인 액정 보호 필름의 종류를 알아보았다. 결론적으로 가장 좋은 것이 뭐냐고? 정답은 없다.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본인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가 무엇이냐에 따라 답은 바뀐다. 안전성, 화면의 선명도, 오염물 방지, 아니면 프라이버시 보호 등. 다양한 종류의 필름 중 나에게 가장 잘 맞는 것을 골라보도록 하자. 게다가 기술이 발전할수록 우리에겐 선택지가 늘어난다. 혹시 아는가? 나중에는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내 스마트폰을 만지면 전기 충격을 줘서 기절시켜 버리는 액정 보호 필름이 나올지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