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SK이노베이션 Zoom In! 세 번째: SK종합화학 PP영업팀

세 번째로 만나볼 SK이노베이션의 ‘팀’은 SK종합화학의 PP영업 팀이다. SK종합화학은 자동차, 전자, 통신의 첨단 소재에서 페인트, 볼펜, 화장품 등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산업 영역에서 필수적인 원•부자재를 공급하며 국내 석유화학 산업의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PP영업 팀은 Polymer 사업부 소속으로, 말 그대로 PP(Polypropylene)를 판매하는 부서다.

 

SK종합화학 본사에서 양준석 사원을 만났다. 그리고 그로부터 PP영업 팀의 업무에 대한 친절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먼저 SK종합화학의 사업부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살펴본 후, PP영업 팀의 업무와 양준석 사원이 수행하고 있는 업무에 대해 들어보자.

 

SK Careers Editor 김나영

  

 

 


 

 

 

 

 

 
<SK종합화학의 사업 영역, 이미지 출처: SK종합화학 홈페이지 (http://www.skglobalchemical.com)>

 

자동차, 전자, 통신 소재는 물론 문구용품, 저장용기 등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생활용품의 대부분이 Polymer 사업부의 합성수지(플라스틱)를 이용한 제품이다. PP(Polypropylene)는 나프타를 분해할 때 생긴 프로필렌을 종합하여 얻는 열가소성 수지로, 5대 범용 수지 중 하나이며 ‘산업의 쌀’로도 불린다. 쉽게 말해 플라스틱의 원재료라고 볼 수 있는 셈이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밀폐용기도 PP로 만들어지는 대표적인 제품 중 하나>


PP영업 팀은 무슨 일을 하나요?
Polymer 사업부 PP영업 팀의 업무는 크게 고객 관리, 재고 관리, 신용 관리로 범주화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영업 사원은 고객 발굴부터 대금 회수까지 영업의 전 과정을 책임지고 수행한다. 또한 SK종합화학의 특수 제품인 POE(Polyolefin Elastomer) 판매도 함께 맡아 진행하고 있다.

 

PP영업 팀 구성원들은 크게 국내 영업과 해외 영업으로 나누어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영업의 경우 전국 각지의 플라스틱 수지 성형 및 제조 업체를 주요 고객으로 하고 있으며, 해외 영업의 경우 수출량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중국 지역과 더불어 전 세계로 수출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을 제외하고 유럽, 남미, 아프리카 지역으로의 판매가 많은 편이다.

 

사내 다른 팀과도 함께 일한다. PP영업 팀은 생산 스케쥴 관리, 제품 관리를 위해 Advanced Chemical 사업본부 산하의 AC Marketing 팀과 협업하고 있다. 생산 스케쥴 및 재고 현황과 같은 정보는 영업 활동에 필수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영업부서와 AC Marketing 팀간의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또 그는 업무를 함께 하고 있는 팀으로 RM(Risk Management) 팀을 들었다. 해당 팀에서는 고객 신용 채권 관리 등을 함께 진행하며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다.
 
현재 Polymer 사업부는 PP영업 팀, PE(Polyethylene)영업 팀, 동반성장추진 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Advanced Chemical 사업본부 산하의 AC Marketing 팀과 AC 사업 팀은 같은 사업부 소속은 아니지만, Polymer 사업부의 영업 활동을 이끌고 또 보조하며 함께 하고 있다. 

 

 

성취감과 제품에 대한 애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해외영업
양준석 사원은 현재 PP영업 팀에서 PP 및 POE 수출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동서남아, 남미, 오세아니아 지역을 맡고 있으며 주 업무는 시장 개발과 제품 판매. 해외 영업을 맡고 있다보니 그만큼 출장도 잦은 편이다. 해외 출장에서는 고객과의 미팅을 통해 PP영업 팀의 제품을 소개하고, 거래 조건 및 단가에 대한 협상을 진행한다.


POE 제품의 경우 시장에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은 특수 제품이기 때문에 규격화 과정이 까다로워 타 품목 대비 기술적인 측면이 중요하다. 때문에 연구원과 동행하여 현장에서 제품을 시험하는 등 Technical Service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면서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고, 성과가 눈에 보이기 때문에 성취감을 쉽게 느낄 수 있다는 것이 PP영업 팀의 구성원으로서 느낀 저희 팀의 장점입니다. 영업사원은 고객 발굴부터 대금 회수까지 영업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일을 하기 때문에 자신이 맡은 제품과 고객에 대해 깊이 이해할 수 있습니다. 또 해당 제품과 지역에 대해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는만큼 업무에 대한 애정도 높죠.”

 

양준석 사원은 다양한 국가의 여러 바이어들을 만나면서 시야가 넓어진 것도 PP영업 팀에서 일하며 얻은 것 중 하나라고 말했다.

 

취준생들을 위한 선배의 조언
마지막으로 커리어스 저널 독자들을 위한 조언을 부탁하자, 그는 조심스럽게 “어차피 취업시장이 어렵다면, 자기가 조금이라도 하고 싶은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입사 후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 고민하고 방황하는 친구들을 꽤 봤어요. 당장 취업을 해야겠다 싶어서 일단 취업을 하긴 했는데, 원하지 않는 일을 하게 돼 괴로운거죠. ‘어떻게 하면 내 자소서가 매력적으로 보일까’ 하는 고민은 많이 하지만, 정작 ‘나는 무슨 일을 하고 싶은걸까’에 대한 고민은 부족했기 때문에 회사에 오고 나서야 진로 고민을 시작 하는거에요. 취업은 또 다른 시작을 의미하는만큼,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대해 많이 고민해보았으면 좋겠어요.”

 

학부 시절 재무/회계 분야에서 이력을 쌓아왔지만 정작 영업을 하고 싶었던 그는 영업 직무로 목표를 설정하고 취업을 준비했다. 적성과 흥미를 충분히 고민하고 준비한 결과, SK종합화학에서 그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 현재 PP영업 팀의 영업사원으로서 해외 고객들을 상대하며 큰 성취감을 느끼고 있다는 그가 이를 증명하는 듯 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