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작고 귀여운 내 행복, 소확행에 대해!

어느 주말 오전, 알람 소리 없이 개운하게 일어납니다. 밤사이 내려두었던 블라인드를 걷으며 따사로운 햇볕을 쬡니다. 강아지 밥을 주고, 뽀송뽀송하게 마른빨래를 개며 밀린 집안일을 합니다. 오후에는 좋아하는 카페에서 평소 읽고 싶었던 책을 읽습니다. 어떤가요? 말만 들어도 행복하지 않으신가요? 스쳐 지날 법도 한 우리의 소소한 일상들이 ‘소확행’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SK Careers Editor 강륜형




 



2017년, 대한민국 젊은 세대들은 YOLO에 열광했습니다. 불확실한 미래를 위해 오늘을 희생하는 것보다, 당장 행복에 집중하는 YOLO는 지친 청년들에게 새로운 삶의 방향을 제시했는데요. 하지만, 곧 있어 사람들은 YOLO 열풍에 의문점을 제기했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욜로해야 되는데?”


그 대답으로, 서울대학교 소비자학과 김난도 교수가 쓴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는 “소확행”을 제시했습니다. 소확행은 YOLO보다 비교적 안정적이고, 쉽게 달성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람들의 마음을 잡았습니다. 2018년 YOLO가 가고, 소확행이 부상했습니다. 그렇다면 YOLO와 소확행은 어떤 점에서 같고, 또 어떤 점이 다를까요? 간단한 키워드로 YOLO와 소확행을 비교해보았습니다.


 


YOLO와 소확행은 먼 미래의 행복보다 현재 자신의 행복을 중요시합니다. 하지만 YOLO는 ‘소비’라는 단어와 떼려고 해야 뗄 수 없죠. YOLO는 현재의 만족을 위해 소비를 주저하지 않습니다. 내 집 마련, 노후 준비보다 지금 당장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취미생활, 자기 계발 등에 돈을 아낌없이 씁니다. 그와 같은 맥락으로, YOLO를 이용한 마케팅은 카드나 항공권 등에 쓰이며, 금액과 규모의 폭이 큽니다. 또한, 나의 행복을 위해 특별한 소비, 특별한 나를 위한 소비 등으로 ‘특별함’이라는 단어 역시 YOLO에 어울립니다. 


하지만 소확행은 이와 대비되는데요. 앞서 말한 예시와 같이, ‘아침에 창문을 여는 것’은 특별할까요? 그저 우리 일상에서 볼 수 있는 소소한 일상입니다. 소확행에서 ‘소’가 ‘소소함’을 뜻하는 만큼 소소함은 소확행의 핵심 키워드입니다. 소소한 만큼 평범합니다. 


 


그렇다면, 20대는 소확행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요? 20대 100명에게 물어봤습니다.




  

소확행에 대해 9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습니다. 그 이유로는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취업, 연애 등 다른 걸 포기하지 않고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금전적,시간상으로 많은 투자가 필요하지 않아서'가 각각 1,2,3위를 차지했습니다. 


 


그와 대비해서, YOLO에 55%가 긍정적, 24%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는데요.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로는 '위험이나 기회비용이 커서', '금전적으로 큰 비용이 들어서',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적어서'가 있었습니다. 앞서 소확행이 쉽게 이룰 수 있어서 긍정적이라고 답했던 이유와는 다르게, YOLO는 위험, 비현실적이라는 이유로 부정적이라고 답한 사람이 많았습니다. 


 

소확행과 YOLO에 대한 생각을 바탕으로, 소확행과 YOLO 중 삶의 태도로 ‘소확행’을 취한다고 답한 사람이 약 47% 더 많았습니다. 그 이유로, 한 응답자는 '각박하고 힘들지만 소소한 것에서 행복을 느끼는 것이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답했는데요. 또 다른 응답자는 'YOLO는 내 미래를 책임져 주지 않을 것 같고 너무 단기적인 시각이다. 지속 가능한 행복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소확행을 취한다고 답한 사람은 '현실적', '기회비용이 적다' 등의 이유를, YOLO라고 답한 사람은 '도전적', '시간의 유한함' 등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60%의 응답자가 자신만의 소확행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는데요. 구체적인 답변으로는, '과일을 잘 씻어서 오물오물 먹기', '혼자 노래방 가서 실컷 노래 부르기', '수업 끝나고 시원한 카페라테 마시기', '일주일에 한 번 축구 보면서 치맥 하기' 등이 있었습니다.

 


20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에 부는 소확행 열풍은 각종 예능, 마케팅 사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 대표적 사례 두 가지를 소개합니다.


 

<출처: JTBC 예능>


먼저,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입니다. <효리네 민박>은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제주도 소길리에서 일반인들을 민박객으로 받는 소소한 일상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별다른 이벤트나 재미있는 게임, 심지어 배 잡고 깔깔 웃을만한 에피소드도 없지만, 일명 '힐링 프로그램'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보고만 있어도 마음이 편안해진다는 소소함과 평범함으로 '소확행' 예능 프로그램의 대표 주자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다음으로는, 요즘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취미 판매 사이트 '하비풀'입니다. 하비풀은 'hobby+beautiful'의 합성어로, '취미를 만나 일상이 아름다워지다'라는 슬로건을 모토로 삼는데요. 내 방에서 손쉽게 시작할 수 있는 취미활동 KIT를 판매합니다. 거창한 취미가 아니더라도, 내 방에서 수채화를 그리거나, 프랑스 자수를 할 수 있는 편안함을 줍니다.



 앞선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60%가 자신만의 소확행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는데요. 이뿐만 아니라, 없다고 대답한 사람의 80% 역시 앞으로 소확행을 만들 계획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참고할 수 있도록, 우리 주위의 소확행 사례를 알아보았습니다. 


 

 

 


멋진 옷을 입고, 으리으리한 곳에서 폼 나는 행동을 해야만 꼭 행복이 아니죠. 일상생활 곳곳에 숨어있는 나의 작고 확실한 행복들. 당신의 소확행은 무엇인가요?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