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이것만 알면 나도 SK텔레콤 잘.알! SKT Insight 속으로

SK텔레콤 잘 아는 사람, 이른바 ‘SKT.잘.알.’이 되고 싶은 이들을 위해 지난해 7월 문을 연 정보의 노다지가 있다. 바로 SK텔레콤의 브랜드 저널리즘 사이트 SKT Insight다. SK텔레콤 소식부터 라이프, 피플, ICT와 채용 트렌드까지, 트렌드세터가 알고 싶어 하는 모든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SK Careers Editor 정영희

 

(홈페이지 바로 가기: https://www.sktinsight.com/)

 

SKT Insight는 SK텔레콤이 ‘고객과의 보다 나은 소통’을 위해 만든 공식 온라인 미디어 채널이다. ‘삶을 더 가치 있게’라는 슬로건을 걸고 크게 세 가지 카테고리를 선보인다. SK텔레콤 소식을 전하는 ▲ Story, 최신 IT 소식 등의 전문 지식 콘텐츠 중심의 ▲ Knowledge, 4차 산업 혁명을 중심으로 미래 가치를 공유하는 ▲Tomorrow 가 그것이다. 단순 기사뿐 아니라 카드뉴스, 인포그래픽, 동영상, 웹툰 등 다양한 형태로 다채로운 주제를 재미있게 풀어내고 있다.

 

 

SK텔레콤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척척박사 SKT Insight, 과연 누가 만드는 걸까? 왜 만들기 시작했을까? 궁금증 해결을 위해 기자가 직접 담당자를 찾아 나섰다. SKT Insight의 시작부터 함께한 뉴미디어팀 한현정 매니저와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PROCESS: SKT Insight, 넌 누구니?

 

 

 

 

 

SKT Insight는 SK텔레콤의 대표 기업 블로그잖아요. 회사의 다양한 상품, 서비스를 알려줄 뿐만 아니라 SK텔레콤이 New ICT 리더로서 가치 있는 정보들을 전하기 위해 만들어졌어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SNS 계정으로도 비슷한 일을 했지만, SNS상의 콘텐츠는 축적되지 않아서 휘발성이 강하잖아요. 정보를 지속적으로 모으고, 그걸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SK텔레콤을 지속적으로 알리기 위해 시작됐습니다.

 

SKT Insight는 뉴미디어팀에서 만들어요. 기업홈페이지, 기업블로그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와이T연구소까지 말 그대로 뉴미디어를 다루는 팀입니다. 그 중에 SKT Insight는 4명의 매니저가 담당하고 있어요.

 
 

 


SKT Insight는 기업 블로그이기 때문에 회사 소식을 노출할 수밖에 없는데, 고객들은 일상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보도 원해요. 그래서 SK텔레콤의 콘텐츠 비중을 어떻게 가져가야 할지 고민했어요. 우리의 이야기와 고객들이 읽고 싶어 하는 주제의 비율을 결정하는 거죠. 기업 블로그의 이미지를 과하게 주지 않으면서 고객에게 유용한 정보를 주기 위한 것을 제일 많이 고려했어요.

 

 
우선 소재를 정해요. 요금제, 멤버십을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를 알리고자 하면 각 사업팀을 통해 따로 사내 소재를 받아요. 이 밖의 것들은 팀 내에서 선정하고요. 여기서 SKT Insight만의 차별점이자 자랑은 다수의 콘텐츠들을 기획할 때 SK텔레콤 데이터를 많이 활용하려고 노력한다는 거예요. '베스트 여행지 5'를 뽑더라도 T맵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여행지처럼 수집된 데이터를 가공한답니다.

 

디자인과 제작은 파트너사가 담당하고 있어요. 기사의 형태와 중요도에 따라 일반 블로그 형식외에도 카드뉴스나 인포그래픽처럼 다양한 포맷을 이용하기도 합니다.

 

 
SKT Insight는 한마디로 인사이트를 주고 싶은 곳이에요. 사람마다 인사이트를 얻는 방식은 다르잖아요 일부 전문성 있는 외부 칼럼니스트와 협력하거나, 또 사내 전문가들을 사내 필진으로 모셔서 전문 분야의 깊이 있는 지식을 발행하고 있어요. SK 공식 블로그인 미디어 SK와도 협력하여 나누고픈 글이 있으면 공유하기도 하고요.

 

 

가독성을 강조하는 콘텐츠요. 전달은 하고 싶은데 글로 쓰면 너무 어렵거나 잘 읽히지 않는 경우는 카드뉴스로 만들어요 4차 산업 혁명도 글로 된 이야기가 게재돼 있는데, 사실 하나하나 읽으려면 시간도 많이 걸리고 읽기 귀찮을 수도 있잖아요. 그런 콘텐츠들은 요약해서 전달이 잘 될 수 있도록 동영상으로 제작했어요.


 

 

브랜드 저널리즘으로서 SK텔레콤의 의 철학과 가치관이 녹아 나는 사이트, 지금보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 사이트가 됐으면 해요. 다양한 정보를 얻어가고 그 정보가 고객의 생활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고요.

 

 

PEOPLE: SKT Insight를 만드는 이들에게


 

 

온라인 서비스와 커뮤니케이션 업무를 계속했어요. T World 서비스를 담당했고, SNS관련 업무로는 2011년 고객센터 트위터와 고객센터 블로그를 처음 만들었어요. 이후 지속적으로 커뮤니케이션 업무를 하고 있고 2017년부터  뉴미디어팀에 근무하고있습니다.

 

 
호기심이요. 호기심이 있어야 뭔가가 궁금하고, 이 궁금증이 남들에게도 있겠다고 생각해야 아이디어가 떠오르잖아요. 궁금하지 않으면 기획할 만한 소재도 없어요. 뭔가를 스스로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환영입니다.

 

 

 
뉴미디어팀 자체는 홍보실 소속이라 신문방송학과 나오신 분들도 일부 계시는데 저는 공대 출신이거든요. 전공은 무관해요. 사회나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필수적이고, 또 온라인 매체다 보니까 온라인 생활을 즐기는 것이 필요해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소통하는 활동을 좋아해야겠죠.

 

 


기존의 많은 기업 블로그가 광고 채널처럼 변질돼서 별다른 반응 없이 제2의 홈페이지처럼 존재하다 사라졌어요. SKT Insight는 그렇게 되지 않기 위해 고민했고, 런칭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방문자들이 늘고 있고, 뉴스레터 구독자도 2만 명을 넘었어요. 그런 성과를 보면서 SKT Insight 가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생각에 뿌듯해요.

 


철 들면 안 되는 팀?(웃음) 지속해서 YT(Young Target)들과 커뮤니케이션 해야 하니까요. 다들 젊게 살려고 해요. 새로운 경험을 즐기고 각자 맡은 기사를 끝까지 완성하고자 하는 책임감도 크고요.

 

 

 본인 SNS 계정으로 딱 10명씩에게만 퍼트려주세요(웃음). 뉴스레터 꼭 구독해주세요. SKT Insight 파이팅.

 

 

담당자와 SKT Insight의 시작부터 오늘까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뉴미디어팀 매니저들의 넘치는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SK텔레콤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주저 말고 즐겨찾기에 SKT Insight를 추가해보자. 목표를 향한 길이 그리 멀리 있지 않을지도 모른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