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10문 10답으로 만나는 SK E&S 신입사원 인터뷰 1탄:

Communication팀 노태윤 매니저 편

채용 시즌이 한창인 지금, 2018년 SK E&S에도 뉴페이스 신입사원들이 입사를 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그에 앞서 1년을 채우고 '2년 차' 사원으로 올해를 시작하신 2017년도 신입사원 매니저님을 만나 1년 동안의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봤는데요. SK E&S의 홍보와 브랜드 업무를 담당하고 계신 노태윤 매니저님을 SK서린빌딩에서 만나봤습니다! 


SK Careers Editor 강현영




그 전에! 깜짝 코너로 1년 동안의 시간이 담겨있는 나만의 데스크 테리어! 책상 구경을 부탁드렸는데요. 노태윤 매니저님이 지난 1년간 근무해온 책상을 직접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두 대의 모니터. 그 중에서도 세로형 모니터가 눈에 띄었습니다!

 


실시간 모니터링에 최적화된 책상이 인상 깊게 다가오네요. 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노태윤 매니저님과 10문 10답 인터뷰를 진행해봤습니다!


    [오늘의 인터뷰 주인공, Communication팀 노태윤 매니저님!]



 

     

에너지관련 기업 인턴 경험을 통해 SK E&S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특히 국내 최초로 LNG Value-Chain을 완성하는 등 에너지 기업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때문에 제 입장에서도 에너지 업계에서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은 기업이라고 생각했습니다. Communication, 쉽게 말하면 홍보에 관심이 생긴 것은 대외활동, 기자단, 프로젝트 경험 등을 돌이켜봤을 때 제가 주로 맡은 업무가 거의 ‘홍보’를 전담해왔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취업준비 당시에도 홍보 직무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주력해서 지원했던 것 같습니다. 그 동안의 경험들의 결이 홍보와 적합하고, 제 적성에도 잘 맞는 직무라고 판단했습니다. 

  

 

 


1년 동안 새로운 조직과 직무에 적응하면서 보람찬 순간도 힘들었던 순간도 많았는데요. 지금 그 시간들을 되돌아보니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3년, 5년이 지나도 초심을 잊지 말아야겠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첫 출근 날은, 취업 준비를 하며 종로 거리를 자주 드나들곤 했었는데 막상 그 곳을 신입사원이 되어 오니 기분이 정말 새로웠습니다. 내가 이 회사의 구성원이 맞나 싶을 정도로 실감도 잘 안 나고 뿌듯했던 기억이 많아요. 그리고 첫 출근날 저희 팀에서도 부서 선배님들이 큰 환영식을 열어주셨답니다(웃음). 정말  감사하고 잊을 수 없는 날이었습니다.

     

 

제가 겪었던 시행착오들을 덜 겪을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싶습니다. 필요한 부분은 후배들에게 먼저 잘 알려주고, 모범이 되는 선배가 되고 싶습니다.

 

캠퍼스 리쿠르팅 현장에 직접 나간 적이 있는데요. 현장에서 상담, Q&A 등을 통해 많은 학생들을 만났습니다. 그때 당시 LNG Value Chain에 관한 보도자료를 작성한 시기였는데, 와주셨던 학생 분들이 LNG Value Chain 이슈에 대해서 직접 작성한 기사내용을 조사하고 파악하고 계셔서 신기하고 뿌듯했습니다. 


책임감을 많이 느끼게 된 계기이기도 합니다. 대중들이 우리 팀에서 작성한 보도자료 내용을 많이 눈 여겨 봐주실 때 뿌듯함을 느낍니다. 또는 길거리를 지나가다가 가판대 신문에서 팀에서 준비한 기업 기사가 보였을 때 뿌듯함이 컸던 것 같아요! 이렇듯 기사와 홈페이지, 브로슈어, 홍보영상 등 사람들이 SK E&S에 대해 접하는 거의 대부분의 정보가 저희가 작성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기에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2가지로 말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SK E&S 홈페이지의 ‘브로슈어’에 기업 정보가 많이 담겨있어 자료를 보면서 직접 노트에 필요한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그리고 두번째는 기업과 관련된 최근 2년치의 기사를 pdf로 정리해 시간될 때마다 꾸준히 읽었는데요. 이러한 두 가지를 정리하는 데에만 두세 달 정도가 소요될 정도로 오랜 시간 준비를 했었습니다.

     


면접 분위기는 차분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어려운 질문도 있었지만 준비한 범위 내에서 침착하게 답변 드리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나에게만 어려운 것이 아니라 모두에게 어려운 난이도라고 생각했었는데요. 이렇듯 면접에 임하는 태도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면접 준비를 위한 저만의 TIP은 ‘회사-직무-저’ 이렇게 세 가지의 연결고리를 찾으려고 했습니다. 회사의 산업, 직무관련 내용, 저의 경험과 지식의 공통 분모를 만들었구요. 자기소개서, 면접 등에서 이 세가지 연결고리를 기반으로 예상답변을 준비했습니다.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1년 1년이 다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도시가스 회사로 시작해서 LNG-Value-Chain을 구축하고, 이제는 신재생 에너지 그리고 에너지 솔루션 사업까지 확장하고 있습니다.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는 만큼 구성원도 같이 성장할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사의 업에 대한 정보를 정확히 이해해야 기업 외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직무라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기업의 다양한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을 알고 있어 ‘넓은 시야’를 가질 수 있을 것 같아요. 또한 회사를 대표하는 직무이기에 외부와의 접점이 되는 직무라는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재생 에너지 사업’입니다. 이번 기업의 비전이 ‘Global Clean Energy & Solution Provider’인데 ‘신재생 에너지 사업’이 중점을 두는 사업 중 하나입니다. 풍력, 태양광, 연료전지 등이 해당되며, 국내와 해외 사업 확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대학생으로 지내다보면 학교라는 울타리에 갇히기 쉬운 것 같은데요. 대학시절을 돌아보면 저와 다른 배경을 가진 사람들을 많이 만나려 했습니다. 다양한 사람들과의 만남이 동기부여가 되고 좋은 경험과 인연으로 이어지기 때문인데요. 이를 통해 자신만의 새로운 면을 확장해 나갔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나에게 SK E&S란 [       ]다!]




SK E&S에 입사하고 이전에는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공간이나 사람들, 여러 도전들을 경험해볼 수 있었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항상 SK E&S에서 성장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답니다.


Communication팀의 노태윤 매니저님과의 인터뷰를 통해 1년간의 신입사원으로 지내며 겪으신 이야기를 직접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SK E&S 기업과 소비자 사이에서 연결고리가 되고자 늘 노력하시는 모습이 정말 인상 깊었는데요. 인터뷰 중 기업의 ‘저널리스트’란 표현을 하신만큼 사내 이슈를 누구보다 빠르게 파악하며 넓은 시각을 기를 수 있는 매력적인 직무임을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그럼 저는 [신입사원 인터뷰] 2탄과 함께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